작성자 : 꽃배달 등록일 : 21-11-12 오후 7:12:04
제 목 : "민감한 시기에 더 조심"…판촉물 없애는 제약사들
국내 제약사들이 2018년 1월 지출보고서 작성 의무화 이후 영업활동의 마지노선으로 사용하던 1만원 이하
의 판촉물까지 없애는 분위기인 것으로 나타났다.

최근 정부와 국회가 지출보고서 관련 법안을 더욱 강화하고 의약품 영업대행사(CSO)의 리베이트를 막아
야 한다는 데 공감하면서 '혹시 튈지 모를 불똥'을 피하기 위해서인 것.

이를 두고 업계는 최소한의 연결고리마저 점차 사라지고 있어 난감하다는 의견과 코로나19(COVID-19)로 
인해 비대면 우산판촉물
 영업·마케팅이 공존하는 상황에서 더 판촉물은 더 이상 큰 영향을 미치지 못한다는 의견으로 갈리는 
분위기다.

지난달 25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제1법안소위원회에서 비록 심사기회를 얻지 못했지만 더불어민주당은 
지난해 12월부터 올해 1월 사이에 총 3건의 CSO 지출보고서 관련 법안을 발의했다.

고영인·정춘숙·서영석 의원이 각각 발의했는데, 세부적인 내용을 들여다보면 일부 차이가 있지만 큰 틀에
서 볼 때 CSO 지출보고서 의무화 등이 공통점이다.

특히, 고 의원이 발의한 법안에는 지출보고서 작성 내역을 인터넷 홈페이지에 공개해 의·약사와 일반국민
이 열람할 수 있도록 하는 조항까지 담겼다.

당연히 해당 조항을 두고 의료계의 반발은 이어졌고, 앞으로 국회 논의 과정에서 뜨거운 감자가 될 가능성
이 높다.

문제는 제약업계 특히, 중소제약사 입장에서 이번 지출보고서 관련 법안에 마냥 찬성할 수 없다는 점이다.

그렇다고 적극적으로 반대의 목소리를 스마트링 낼 수 없는 제약업계는 결국, 국회의 눈치를 볼 수밖에 없는 상황.

게다가 정부도 매년 국정감사에서 지출보고서 이슈를 지적 받아온 탓에 이를 돌파할 방안이 필요, 국회의 
의지와 대동소이하다.

비밀번호 ok


이전 글 : 정부, 결혼식장 '거리두기 인원' 조정 검토…여가부, 방역당국과 협의 착수
다음 글 : "민감한 시기에 더 조심"…판촉물 없애는 제약사들